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안산 합동분향소 조문…'대국민사과' 하나?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오전 경기 안산 단원구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박 대통령은 합동분향소에 약 10여분간 머물면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들의 영정 앞에 헌화·분향하고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화랑유원지에 마련되는 합동분향소는 정부가 주관하고 안산시가 운영하는 곳으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문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합동분향소 방문 이후 오전 10시 30분부터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국무회의에서는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해 정부의 부실한 대처와 일부 공직자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의 총책임자로서 대국민사과에 나설지 여부가 주목된다.



지금까지 박 대통령은 정부의 부실한 재난대응체계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엄중한 문책을 시사했지만 대국민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



이번 회의에서는 대국민사과 여부뿐만 아니라 인적쇄신과 정부 시스템 개선 등을 담은 대대적인 혁신방안을 함께 내놓을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스1,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