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해진 임원, 최대 적재량보다 더 실을 방법 물어"

“세월호를 운항하는 청해진해운 임원이 최대 적재량보다 화물을 더 많이 실을 수 있는 방법을 물었다.”



복원성 검사한 업체 관계자 진술
합수본, 목포해경 상황실 압수수색

 세월호 침몰 사건 검경 합동수사본부가 이런 진술을 얻었다. 세월호가 파도 등으로 인해 한쪽으로 기울어졌다가도 다시 제자리를 잡을 수 있는지, ‘복원성’을 검사한 업체 관계자로부터다.



 28일 합수본부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세월호 복원성을 검사하면서 ‘최대 적재량을 지키지 않으면 사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고 진술했다. 그럼에도 청해진해운 임원은 최대 적재량을 초과할 방법을 물었다는 것이다. 합수본부는 이 진술이 세월호 사고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유력한 단서라고 보고 있다. 세월호가 과속으로 급선회하다 한쪽으로 기울어진 뒤 과적 화물이 한쪽으로 몰리면서 완전히 균형을 잃었다고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어서다. 합수본부는 세월호가 돈을 벌기 위해 화물을 과적하면서 대신 배의 균형을 잡아주는 평형수를 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합수본부는 한편으로 해경을 조준하고 있다. 28일 전남 목포해경 상황실을 압수수색해 교신 녹취록 등을 확보했다. 목포해경이 단원고 최덕하(17)군에게서 받은 첫 신고를 제대로 처리했는지 확인하려는 목적이다.



 합수본부는 사고 당일 해경의 구조 활동이 제대로 이뤄졌는지도 조사할 방침이다. 초기에 잠수사를 투입하지 않는 등 매뉴얼대로 구조가 이뤄지지 않은 부분을 들여다본다. 과실이 드러나면 직무유기 혐의 등을 적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해운조합 지부장 등 체포=인천지검은 이날 한국해운조합 인천지부장 이모씨 등 3명을 증거인멸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지난 23일 검찰이 해운조합 인천지부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기 전 주요 문서를 폐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없앤 자료에는 인천 연안여객선사 대표들로 구성된 ‘인선회’가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벌인 정황이 든 문건 등이 포함돼 있다.



 특별수사팀은 또 한국해운조합이 한국선급 등과 짜고 보험금을 과다 지급하며 일부 리베이트를 받아 챙긴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에 착수했다.



이가영 기자, 목포=노진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