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만대장경 지킴이' 해인사 성안 스님 입적

‘팔만대장경 지킴이’로 불리던 해인사 성안(사진) 스님이 27일 88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빗길 교통사고로 입적했다. 세수 47세, 법랍 20세.



 1967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난 성안 스님은 93년 해인사에서 원명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행자 때 팔만대장경판이 보관된 장경판전 책임자인 관후 스님 방을 청소하면서 첫 인연을 맺었다. 79개국을 돌면서 세계문화유산을 공부했고, 승가대학에 다닐 때는 이태녕 서울대 명예교수 등 대장경 연구교수들의 작업을 도왔다. 2010년 해인사 팔만대장경 보존국장을 맡으면서 대장경 보존과 관리에 정성을 쏟았다. “팔만대장경을 한 글자로 줄이면 ‘마음 심(心)’자”라던 성안 스님은 평소 “나 죽으면 목판(복제품)과 같이 태워 달라”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영결식과 다비식은 5월 1일 해인사 연화대에서 엄수된다.



한편, 이날 같은 사고로 김헌범 창원지법 거창지원장이 별세했다. 49세. 사법연수원 26기인 김 지원장은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의 남편이다. 장례식장은 경북 구미시 선산장례식장 특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다.



백성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