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KAIST 학생, 기숙사서 숨진 채 발견

28일 오후 7시40분쯤 대전시 유성구 KAIST 기숙사 화장실에서 학생 김모(21)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직원이 발견했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화장실엔 연탄이 피워져 있었다. 유족들은 경찰에서 “김씨가 진로 문제로 고민했다”고 진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