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개념 CI 보험 눈길

 우리나라 암환자가 갈수록 늘고 있는 가운데 치료비 부담도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 포함 중대 질병 보험금, 오래 살수록 더 많이 보장받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1년 암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3.5%가 암 진단을 받은 뒤 실직했다. 막대한 치료비 부담에 수입원마저 끊기게 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이다.



 실제로 암환자의 46.3%가 암 치료비가 ‘매우 부담된다’고 밝혔으며, 30.3%는 ‘부담이 된다’고 응답했다. 여기에 ‘약간 부담’이라고 대답한 19.8%를 포함하면 치료비에서 자유롭지 않은 암환자는 무려 96.5%에 달한다.



 오래 살수록 암을 비롯한 중대 질병(CI·Critical Illness) 발병 시 더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최근에 열려 암환자의 경제적 고통을 덜어줄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의 ‘더든든한교보통합CI보험’은 나이가 들수록 보험금이 늘어나는 신개념 CI 보험이다. 이 상품은 암을 포함한 CI나 장기간병(LTC, 중증치매·일상생활장해) 상태 발생 시 보험금이 연령에 따라 단계별로 업그레이드된다.



 60세 미만에 CI나 LTC가 발생하면 기본보험금의 50%, 60세부터 80세 미만은 80%, 80세 이후에는 100%까지 받을 수 있다. 오래 살수록 보장 혜택이 커지는 것이다. 기존 CI 보험은 대부분 CI나 LTC가 발생하면 보험금의 50%만 미리 주고, 나머지는 사망 후에 지급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그동안 CI와 LTC를 연령대에 맞게 보장해 주는 상품이 없었다”며 “이 상품은 나이에 따라 100%까지 단계적으로 늘어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어 치료비 걱정을 덜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장점이 많은 보험이다. 먼저 CI는 물론 사망·장기간병 상태까지 평생 보장할 뿐만 아니라 두 번 보장형 특약 가입 시 중대한 암 등 다른 CI가 재발해도 한 번 더 보장받을 수 있다. 또 CI가 발생하면 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계속 보험료를 내야 하는 부담을 덜어준다.



 이 상품 하나로 본인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 3명까지 온 가족이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도 있다. 보험 가입 후에도 가족 구성원 변화에 따라 배우자나 자녀를 피보험자로 추가할 수 있고, 필요한 특약보장을 넣는 것도 가능하다.



 온 가족이 CI·입원비·실손의료비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의료비특약은 본인은 물론 배우자·자녀 총 5명까지 병원·약국 등에서 부담한 실제 의료비의 90%를 돌려받고, 입원특약은 입원 첫날부터 입원비를 받을 수 있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는 보험료 추가 납입이 가능하며, 목돈이 필요할 땐 해약하지 않고 자금을 중도에 꺼내 쓸 수도 있다. 만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주계약 보험가입 금액에 따라 최저 2.5%에서 최대 4% 보험료 할인 혜택도 있다.



 여기에 교보생명만의 차별화된 종합건강관리 서비스가 제공된다. 주계약 7000만원 이상 가입고객에게는 ‘교보헬스케어서비스’를, 2억원 이상 가입 고객의 경우 ‘교보헬스케어서비스플러스’를 받을 수 있다. 이는 평상시 건강관리부터 질병 발생 때 치료 지원 서비스까지 건강한 고객은 더욱 건강하게, 건강을 잃은 고객은 다시 건강할 수 있도록 보살펴 준다.



 교보헬스케어서비스는 건강관리·치료지원·질병관리교육·가족지원 등 4개 서비스를, 교보프리미어헬스케어서비스는 여기에 건강증진프로그램·차량에스코트·해외의료지원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서명수 재테크 칼럼니스트 seom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