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규직 월급 평균 140만원 … 정규직 64% 수준

지난해 비정규직 근로자의 월 총액 임금은 140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4.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규직이 받는 임금의 64.2% 수준이다. 전체 근로자의 월평균 실근로시간은 5.8시간 줄었다.



임금 격차 3년 새 7%P 줄어

 고용노동부는 28일 이런 내용의 ‘2013 고용형태별 근로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간제 근로자의 월 평균 임금은 199만6000원으로 전년보다 9.6% 올랐다. 파견근로자는 6.5% 오른 169만7000원, 용역근로자는 5.6% 인상된 153만400원이었다. 그러나 단시간 근로자는 2.3% 인상(71만4000원)되는 데 그쳤다.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이 받는 임금은 2010년 57.2%에서 2011년 61.3%, 2012년 63.6%, 2013년 64.2%로 매년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실근로시간은 167.9시간으로 지난해보다 5.8% 줄었다. 용역근로자가 월 186.1시간 일하는 것으로 조사돼 정규직(178시간)보다 더 오래 일했다. 기간제 근로자(175.3시간)와 파견근로자(166.1시간)도 비교적 근로시간이 길었다. 반면 사회적 보호 대상인 단시간 근로자의 근로시간은 81.7시간으로 전년 대비 9.3%나 줄었다.



 국민연금·고용보험·건강보험·산재보험과 같은 4대 사회보험 가입률은 비정규직 사이에도 고용 형태에 따라 큰 차이가 났다. 고용 기간이 상대적으로 길고 법에 의해 차별받지 않는 기간제 근로자와 파견근로자, 용역근로자는 85~90%대의 가입률을 보였다. 반면 고용이 불안정한 일일근로자와 단시간 근로자는 50% 안팎으로 낮았다.



김기찬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