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포 한강센트럴자이, 한강신도시 옆 4079가구 미니신도시 … 교통·교육환경 뛰어나

5월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에서 한강센트럴자이가 분양된다. 사진은 중앙광장 조감도.




GS건설이 5월 서울 도심과 가까운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일대에서 미니신도시급 규모의 아파트를 분양한다. 지상 29층 35개 동, 전용면적 70~100㎡형 4079가구 규모로 지어지는 한강센트럴자이다.



 이 중 먼저 선보이는 1차 3481가구는 전체의 97%가 전용 85㎡ 이하 중소형이다. 주택형별로는 ▶70㎡형 662가구 ▶81㎡형 244가구 ▶84㎡A타입 730가구 ▶84㎡B타입 559가구 ▶84㎡C타입 1122가구 ▶84㎡D타입 57가구 ▶100㎡형 107가구다.



 이 아파트는 김포한강신도시와 접해 있어 한강신도시의 주거 인프라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단지 인근에 계획 중인 수변 스트리트상가(라베니체)를 비롯해 학원·병원·금융기관 등 생활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단지 남쪽에는 산이 있어 조망권이 뛰어나며 산책할 수 있는 공간이 많다.



 서울 접근성도 좋다. 김포한강로를 이용하면 올림픽대로를 통해 여의도 등 서울 도심 진출입이 쉽다.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를 타면 서울역까지 30~4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김포 골드라인’으로 이름 지은 김포도시철도는 지난해 말 착공해 2018년 말 개통 예정이다. 한강신도시에서 김포공항역까지 23.6㎞ 구간에 9개 역사가 들어설 예정이다.



 단지 안에 초등학교와 어린이집, 유치원이 들어설 예정이어서 자녀를 가진 학부모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랜드마크급 단지에 걸맞은 특화 설계도 돋보인다. GS건설은 인터넷으로 연결돼 서로 정보를 주고받는 ‘사물 인터넷’ 개념의 시스템을 도입했다. 자이 앱(App)에서 휴대전화 알람과 가구 내 조명을 연동시켜 휴대전화에서 알람을 설정하면 예약한 시간에 실내 조명이 켜지고 알람이 울린다. 같은 방식으로 공동현관도 열 수 있다.



 지하주차장에는 차량과 사람을 감지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LED 조명 제어시스템을 설치한다. 가구별 지하창고(총 500개소)를 제공해 캠핑용품이나 스키용품 등을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단지 내 조경면적이 전체의 40% 이상이다. 축구장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7만2000여 ㎡의 조경공간을 조성해 생활환경이 쾌적할 것으로 전망된다.



 GS건설의 주민공동시설 브랜드인 ‘자이안센터’에는 피트니스센터·실내골프연습장·집중학습실·도서관·사우나·DIY룸(취미실)·실내 코트·어린이 전용 놀이시설 등이 마련된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아웃도어 캠핑을 겨냥해 단지 안에 소형 캠핑 데크도 조성된다. 체험형 가족 텃밭인 ‘자이 팜’에서는 자녀들의 자연 학습을 겸해 고추·상추 등 농작물을 심어 가꿀 수 있다.



분양 문의 1644-1988



황의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