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단보도 정지선 "경찰 5000명 투입돼 단속 강화…범칙금 얼마?"

횡단보도 정지선 [사진 중앙포토]




 

횡단보도 정지선 단속이 강화된다. 경찰 5000명이 투입돼 횡단보도 정지선 단속에 집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비롯한 SNS에는 횡단보도 정지선 단속 관련 글이 게재됐다. 단속이 강화되면서 이와 관련된 범칙금이 명시돼 있다.



운전자는 신호등 빨간 불에 진입해 횡단보도 위에 정차할 경우 범칙금 6만 원과 벌점 15점이 부과된다. 파란 불에 횡단보도에 진입한 후 보행자 신호가 바뀐 경우에도 보행자 횡단방해로 간주되며 범칙금 6만 원과 벌점 10점을 받게 된다. 꼬리물기(빨간 신호에도 이를 무시하고 앞차를 따라가는 것)는 4만 원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 1일부터 정지선 단속 등 차량의 횡단보도 침범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