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감·미' 운동, 인성 갖춘 인재 기르죠

강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학생과 교수가 정해진 인사를 나누는 대학이 있다. 학생들이 먼저 “안녕하십니까.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면 강단의 교수는 “반갑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답한다. 이 대학 학생들은 전공을 불문하고 매주 한 번 인문학 강의를 듣고, 졸업 전 누구나 총 58시간 이상의 자원봉사를 한다.



유석성 서울신학대 총장
"실천 없는 사랑은 감상주의"

 올해 개교 103년을 맞은 경기도 부천의 서울신학대 이야기다. 이 대학 유석성(63·사진) 총장은 지난해 학생·교수와 함께 ‘안·감·미’ 운동을 시작했다. ‘안녕하십니까’ ‘감사합니다’ ‘미안합니다’라는 세 인사말을 생활화하고, 마주치는 누구에게라도 먼저 인사하는 캠페인이다. 2010년 취임한 유 총장은 그해 2학기부터 철학·역사·경제·문화를 아우르는 인문학 강좌를 도입했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 한승헌 전 감사원장, 이배용 한국학중앙연구원장 등을 강사로 초빙해 매 학기 10여 차례 진행한다.



 지난 17일 총장 집무실에서 만난 유 총장은 “예절교육·인문학·사회봉사를 통해 바른 인성을 갖춘 인재를 기르는 게 우리 대학의 목표”라며 “취업 위주의 가르침을 넘어 인성과 영성을 채우는 교육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 캠퍼스에서 학생 대부분이 먼저 인사하던데.



 “전부는 아니었나 보다.(웃음) 미처 인사 못한 학생은 신입생일 거다.”



 - 인사를 중시하는 이유는.



 “안부를 묻고, 감사하고, 사과할 줄 아는 게 인간관계의 근본이다. 동방예의지국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한국인은 인사에 인색하다. 예절의 기본인 인사를 제대로 하는 학생은 자연히 바른 인성을 갖추게 된다. 예의가 없으면 실력 발휘할 기회도 없다. 됨됨이가 안 된 사람에게 어느 회사가 일을 시키겠나.”



 -‘3·3·3’ 운동도 하고 있다.



 “하루 3번 이상 기도하고, 석 장 이상 성경 읽고, 3번 이상 사랑을 실천하는 거다. 신앙·지성·봉사를 생활화하자는 거다.”



 서울신학대는 지난 10일 한국언론인연합회가 선정하는 ‘2014 대한민국 참교육대상’에서 사회봉사형 인재교육부문 대상을 받았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신학대는 산학협력단을 통해 소외계층 자녀에게 1대1 맞춤교육을 제공한다. 학생들은 학교 사회봉사센터를 통해 영어동화 읽어주기,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인형극 등의 활동을 한다.



 - 학생들에게 봉사를 강조하는 이유는.



 “봉사는 사랑의 실천이다. 예수의 가르침은 사랑, 정의, 평화다. 입으로만 사랑한다고 하면 뭐하나. 실천 없는 사랑은 감상주의일 뿐이다. ”



 - 신학자(독일 튀빙겐대 신학박사, 현 한국기독교학회장)가 인문학을 강조하니 뜻밖이다.



 “사람다운 사람을 만드는 게 인문학이다. 인문학은 인성과 학문의 기초이고, 신학을 배우는 데도 유용하다.”



 서울신학대는 학부·대학원 재학생이 4000명 정도인 ‘작은 대학’이다. 유 총장은 “소규모 대학은 대형 대학에 비해 인성교육 등 차별화된 교육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대학구조개혁에 대해 유 총장은 “부실 대학은 빨리 퇴출시키되, 건강한 ‘작은 대학’은 적정한 정원을 유지시켜 다양한 대학교육이 가능토록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천인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