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전·효율성 위해 역량 있는 잠수요원들 위주 투입"

[앵커]

현장 연결해서 자세한 구조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황대식 한국해양구조협회 구조본부장 연결합니다. 본부장님?

Q. 바닷속 조류 빨라지기 시작했나?
"아직은 잘 모른다. 하지만 우린 가장 조류가 강했을 때도 시도를 했다."

Q. 간밤 구조 상황 정리 좀 해달라.
"좌현 진입이 쉽지 않았다."

Q. 구조작업이 더디다는 가족들의 항의 있었는데?
"이쪽대로 힘든 부분이 있다. 안타깝다. 어렵고 힘들 때일수록 이성을 가지고 합리적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Q. 민간 구조대와의 마찰도 있다고 하는데?
"현장에 많은 다양한 다이버들이 모였다. 효율성을 위해 역량있는 분들을 투입 할 수 밖에 없다."

Q. 좌현 진입 통로 확보했나?
"민관군이 협력해 구조작업 벌일 것이다"

JTBC 핫클릭

[인터뷰] 이종인 씨 "해양경찰청장이 다이빙벨 투입 요청"한시가 급한데…해경-민간 잠수사, 수색작업 갈등 '눈살'해경 "수색 방해" vs 민간잠수사 "우리만 배제" 갈등 배경은다이빙벨 안 쓴다더니 현장에? 대학서 빌려와 '논란'급파됐던 소방헬기, 해경 통보에 대기만 하다 돌아갔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