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언 일가 대규모 토지 소유…은닉·탈세 조사 방침

[앵커]

유병언 씨 일가는 국내와 해외에 상당한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3년 전 청해진해운의 대주주였던 정 모 씨가 최근까지 대표로 있던 한 환경단체 사무실입니다.

문을 두드려 보지만 인기척이 없습니다.

곳곳에 붙은 '통제구역' 팻말. 이웃 주민은 아침저녁으로 이곳을 관리하러 사람들이 오갈 뿐이라고 말합니다.

[마을주민 : 몰라요. 뭐하는 곳인지. 동네에서도 잘 몰라요. 몇 명 정도인지는 모르고, 수시로 들락거리니까.]

경북 청송의 한 대규모 영농조합. 토지 규모만 890만 제곱미터. 시가로 100억여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영농조합 운영은 같은 환경단체가 하고 있고, 청해진해운의 관계사가 지분도 갖고 있습니다.

[마을주민 : (조합 사람들에게) 한 달에 얼마 준다고 해놓고 월급도 안 주고. 주민하고 가까이하면 (밖으로) 내쫓아 보내더라고.]

푸른 초원에 소와 말이 방목돼있는 제주 서귀포의 한 목장도 이 환경단체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농장과 목장에서 생산된 농작물은 유병언 씨의 장남 유대균 씨가 대주주로 있는 한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됩니다.

한편, 청해진해운은 2009년 4억 2000여만 원에 달하는 인천 옹진군 굴업도의 토지 약 1만 제곱미터를 이 환경단체에 기증하기도 했습니다.

유 씨 가족이 재산을 이 환경단체로 옮겨갔을 가능성이 있는 겁니다.

금융당국과 국세청은 이들 삼부자가 재산을 은닉하거나 탈세한 혐의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수색 투입 잠수사 "표면 공기 공급방식으로 집중화…성과 기대"최초 신고자 학생이었다…승무원보다 3분 먼저 '119신고'"살려주세요" 신고 학생에…선박명 안 묻고 "위·경도 어디냐"진도VTS로 신고만 했어도…잃어버린 '18분의 골든 타임'누르면 전세계로 전파…SOS 버튼 안 눌렀나, 망가졌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