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커버스토리] 선을 넘은 운동 … 치명적 독입니다

[사진 김수정 기자]


직장인 임정훈(41·서울 공덕동)씨는 직장 동료 사이에서 운동 매니어로 통한다. 퇴근하면 바로 피트니스센터로 향한다. 본격적으로 시작한 근력운동을 매일같이 해온 것이 4년째다. 하루라도 운동을 못한 날이면 몸이 찌뿌듯하고 마음이 편치 않다. 그러던 김씨는 한 달 전 무리한 운동으로 무릎관절이 손상됐다. 병원에서 의사로부터 당장 운동을 그만 하라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그는 여전히 운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운동이 주는 ‘쾌감’을 버릴 수 없다는 것이다. 몸이 아파도 포기할 수 없는 유혹, 운동중독이다.

건강 얻으려다 몸 망가뜨리는 '운동중독'



약물·도박 중독 만큼 치유 어려워



의학에서는 일반적으로 세 가지 조건이 충족될 때 중독으로 본다. 바로 내성·금단증상·일상생활의 지장 등이다. 알코올중독이 되면 마시는 술의 양이 갈수록 늘어난다. 기존 양으로는 만족하지 못한다. 경희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백종우 교수는 “내성이 생기고 금단증상을 보이면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는 것이 모든 중독의 공통점”이라며 “운동도 이에 준하는 중독성을 보인다”고 말했다.



운동중독도 같은 개념이다. 기존 운동의 시간·횟수·강도로는 만족이 안 돼 점차 그 양을 늘려간다. 또 운동을 안 하면 불안하고 짜증이 난다. 줄이려고 노력해도 줄일 수 없다. 결국에는 업무도 소홀하게 되고, 가족과도 멀어진다. 운동중독은 마라톤·근력운동·등산 등 다양한 스포츠에서 나타난다.



약물·알코올처럼 중독성 물질이 아닌데도 중독이 될까 싶지만 충분히 가능하다. 인터넷이나 도박처럼 행동 자체에 중독되는 행위중독에 해당한다. 정신과적 측면에서는 심한 경우 강박증이나 충동조절장애로 해석하기도 한다. 운동중독은 약물중독만큼이나 치유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종하 교수는 “운동중독증 환자는 아픈 몸 상태를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운동을 하지 못하는 것을 불안해 한다”며 “운동중독 치료는 담배를 끊는 것보다 어려운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전문 자료에는 이 질환을 중증 정신질환과 동등하게 관리하고 치료하라고 권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내 몸속의 마약, 엔도르핀이 원한다



왜 운동중독에 빠질까. 주 요인 중 하나는 바로 엔도르핀(endorphin)이다. 내부를 뜻하는 접두사 ‘엔도(endo)’와 아편의 주요 성분인 ‘모르핀(morphine)’의 합성어다. 즉 몸속에서 만들어지는 천연 마약이다. 엔도르핀은 통증을 감소시키고 행복감을 느끼게 한다. 아편과 같은 효과다.



엔도르핀은 고통을 느끼거나 격한 운동을 할 때도 분비된다. 높은 곳에서 추락할 때도 극도의 긴장감으로 엔도르핀이 분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통으로부터 몸을 지키는 일종의 방어기제인 셈이다. 도파민도 운동중독과 관련이 있다. 운동 시 쾌감·즐거움에 관련된 신호를 전달하는 물질인 도파민도 분비된다. 도파민 역시 엔도르핀처럼 행복감을 느끼게 해준다.



이런 신경전달물질이 주는 쾌감은 꽤 크다. 마라톤을 하는 사람은 달린 지 30분에서 1시간 정도 지나면 몸의 저항감이 없어지고 심장 뛰는 소리가 음악소리처럼 들린다고 말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몸이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기도 한다.



몸이 힘들어도 운동을 계속 찾게 되는 것이 이 때문이다. 경희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백종우 교수는 “격렬하게 운동하면 엔도르핀과 도파민이 분비돼 쾌감을 느끼게 되는데, 그 쾌감에 중독돼 운동중독으로 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러너스 하이(runners high)’라고 한다.



아픈데도 운동, 몸 심각한 손상



운동중독이 문제가 되는 것은 부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건강해지기 위해 시작한 운동이 되레 몸을 망치는 것이다. 운동과 회복이 선순환 구조로 이뤄져야 하는데 악순환의 과정을 밟아서다.



모든 운동은 근육·힘줄·관절에 미세한 손상을 일으킨다. 오히려 손상이 없는 운동은 운동효과가 없는 것을 말한다. 초기 일주일 내에는 젖산과 염증이 생기면서 쑤시고 결린다. 휴식을 취하면서 이러한 손상이 치유되고 회복하는 과정을 반복한다. 이 과정이 바로 단련이다.



운동중독의 경우는 다르다. 휴식기간이 충분하지 않아 몸이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다시 운동을 시작한다. 운동을 조금이라도 쉬면 몸이 찌뿌듯하다고 느껴서다. 운동을 해야 비로소 개운하다고 느낀다. 이 개운함은 신진대사가 활발해져서 오는 일시적인 것이다. 이때는 조직의 부종이 빠지고 몸이 부드러워진 것으로 느끼게 된다. 몸의 조직이 손상된 상태로 운동을 계속하는 것이다. 해장술을 마시면 몸 상태가 좋아졌다고 느끼는 것과 비슷한 이치다.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이용택 교수는 “과한 운동으로 조직이 손상된 상태라도 다시 운동을 하면 마취가 된 효과를 갖는다”며 “주사를 놓을 때 엉덩이를 때리는 것처럼 우리 몸은 자극하면 기존 통증을 덜 느끼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과한 운동을 하면 힘줄과 인대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근육과 피부는 혈류량이 높고 대사량이 많아 회복이 잘되고 손상이 적지만 힘줄과 인대는 그렇지 않다. 회복기간이 근육의 2~3배에 달한다. 특히 힘줄은 한번 다치면 회복까지 4~6주가 걸린다.



그래서 운동중독은 만성건염과 만성관절염을 초래한다. 선수 생명이 단축되는 과정을 운동중독이 ‘강요’하는 셈이다. 이 교수는 “운동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건강 손익’이 엇갈린다”며 “운동중독이 만성건염과 만성관절염 상태로 가지 않도록 스스로 제어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장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