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자체 230곳 2만 1050명 설문 … 유·무선 혼합 조사로 객관성 높여

본지의 전국 지자체 평가 시리즈 보도는 서울대 행정대학원 서베이조사연구센터의 ‘삶의 질과 정부 역할에 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했다. 조사는 전국 230개 시·군·구의 만 19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에 의뢰해 2013년 1월 29일부터 23일간, 같은 해 10월 31일부터 30일간 두 차례에 걸쳐 조사가 이뤄졌다.

어떻게 조사했나

 설문조사에 응한 총 표본 크기는 2만1050명이다. 대표성 확보를 위해 거주지역·성·연령별로 할당표본추출을 했다. 이후 데이터 처리 시 인구 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조사는 유·무선 혼합 프레임에 의한 컴퓨터 기반 전화조사(CATI·computer assisted telephone interviewing) 방식으로 했다. 유선전화에 편중된 기존 조사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서다. 객관적인 응답을 이끌어내기 위해 구조화된 질문지(Structured Questionnaire)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2만1050명의 피조사자는 모두 동일한 유형의 질문을 접하도록 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