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고 당시 항해사, 맹골수로 운항은 처음”

고명석 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세월호 침몰 나흘째인 19일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사고 원인 조사에 주력했다. 선장 이준석(69·구속)씨와 3등 항해사 박한결(26·구속)씨에 대한 추가 수사도 진행 중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사고 해역에서 왜 선장 대신 박씨가 운항을 했는지는 상당 부분 규명됐다”고 밝혔다. 선체 내부로 진입하는 구조작업도 이틀째 계속됐다. 다음은 수사와 구조작업에 대한 검찰·경찰 관계자의 일문일답.

[합동수사본부·해경 일문일답] 출발 늦어져 3등 항해사가 교대 … 해경 “아직까지 생존 신호 없어”

검경 합동수사본부의 검찰 관계자
-3등 항해사 박한결씨가 처음으로 맹골수로(물살이 호랑이처럼 사나운 바다라는 뜻에서 붙여진 사고 해역의 별명)에서 배를 운항한 게 맞나.
 “박씨 본인의 진술이다. 제주에서 인천 갈 때는 모르겠지만 인천에서 제주 갈 때는 처음이다.”

 -6개월 동안 인천~제주 구간 운항에 참여해 왔는데, 왜 처음이었나.
 “통상 4시간 단위로 항해사 교대가 이뤄졌다고 한다. 그래서 사고 해역 통과 때는 다른 항해사가 운항해 왔는데 공교롭게도 이번 항해 때는 출발시간이 지연되면서 박씨가 그 구간을 맡게 됐다고 한다.”

 -경험이 없는 항로를 운항할 때는 다른 항해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규정은 없나.
 “아직 분명치 않다. 확인해 봐야 한다.”

 -원래 항로가 맹골수로를 지나는 것은 맞나.
 “맞다.”

 -그 해역에서 항해사와 조타수가 급격하게 변침(선박 진로의 방향을 바꾸는 것)을 한 이유는.
 “그 부분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 중이다.”

 -출발 지연 때문에 무리한 항해를 했나.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이준석 선장은 위험지역 항해를 할 때 왜 조타실을 비웠나.
 “좀 더 조사해 봐야 알 수 있다. 선장 이씨, 박씨, 조타수의 진술이 엇갈린다.”

 -그들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이 있나.
 “더러 있다. 상황에 대한 진술에 차이가 좀 있다.”

 -선장이 퇴선 명령을 내렸다고 진술했나.
 “진술 내용을 확인해 줄 수는 없다.”

 -선박 개조의 사고 관련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 중이다.”

 -선박 개조 허가나 선박 안전검사 등도 수사 대상인가.
 “잘못된 개조라면 당연히 수사 대상이다. 불법 부분이 나오면 조사한다.”

고명석 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민간 잠수요원이 구조에 투입되고 있는데, 군과 경찰 소속 요원은 뭐하나.
 “민간 잠수요원은 심해 잠수를 전문적으로 하는 경력자들이다. 그들은 조금 더 수중에 오래 머물 수 있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군경은 그런 기술이 없다는 뜻인가.
 “군경의 방식은 좀 다르다. 군경의 잠수는 산소통을 매고 하는 방식이라 선체 수색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다.”

 -배 내부로 진입한 것은 맞나.
 “시야가 20∼30cm밖에 안 돼 정확히 어느 지점인지는 알 수 없으나 내부 수색이 이뤄진 것은 맞다. 선체 내부에서 유리창을 통해 시신을 확인했다. 유리창을 깨고 진입하려 했으나 어려웠던 모양이다.”

 -군경 소속과 민간을 포함해 잠수부 650명이 투입된 것은 맞나.
 “650명을 동시에 투입한 것은 아니다. 그중의 일부가 교대로 작업하는 상황이다.”

 -내부 생존자의 신호를 포착한 것이 있나.
 “사고 첫날부터 해경 특수구조단이 선체 위에서 망치로 두드리는 장면을 보았을 것이다. 아직까지 생존 신호는 포착하지 못했다.”

 -수색 계획은.
 “밤에는 조명탄을 쏘면서 수색을 계속할 예정이다. 저인망 어선 4척을 동원해 시신 유실에 대비하고 있다. 야간 조명을 지원하기 위해 채낚기 어선들도 동원했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