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곱디 고운 아이들 이렇겐 못 보냅니다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실내체육관에서 한 어머니가 자식이 무사히 돌아오길 염원하며 성경 위에 두 손을 모아 얹고 기도하고 있다. 실종 나흘째인 19일 아직 생존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세월호 침몰] 두 손 모은 대한민국

[로이터=뉴시스]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