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 "엉덩이 아프다"며 병원 다녀온 이준석 선장

세월호 침몰 사고로 구속된 선장 이준석(69)이 “엉덩이가 아프다”며 병원에 다녀왔다.



검경 합동수사본부에 따르면 선장 이준석은 19일 “엉덩이가 아파서 진찰을 받아야 할 것 같다”며 수사팀과 함께 병원에 찾아가 진찰을 받았다.



이준석은 16일 세월호 침몰 당시 충격으로 엉덩이를 다쳤다며 X-레이 촬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석은 진찰 뒤 바로 구금됐다.



이준석이 “엉덩이가 아프다며 병원에 다녀왔다”는 소식에 실종자의 가족들은 분노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