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교중 대장 VS 이종인 대표 "다이빙벨 설치유무 두고 의견 갈려"

진교중 전 해난구조대(SSU) 대장과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가 다이빙벨 설치 유무를 두고 의견이 갈렸다.



진교중 전 대장은 19일 “다이빙벨은 잠수사가 작업하는 작업 목적지까지 도달하게 하는 장치다”고 말했다.



그러나 진 전 대장은 “다이빙벨을 도입한다 해도 현재 침몰한 세월호 선체 내부진입을 돕진 못한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진 전 대장은 “다이빙벨은 단순히 머무는 시간을 지연하는장비일 뿐 실제로 (세월호)안에 들어가는 길을 만드는 것은 또다른 작업”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배우 송옥숙 남편인 알파잠수기술공사 이종인 대표는 전날 JTBC 뉴스9 방송서 다이빙벨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다이빙벨은 이종인 대표가 2000년 제작한 것으로, 유속에 상관없이 20시간 정도 연속 작업할 수 있어 다수의 잠수부들이 교대로 사고 현장까지 접근이 수월해진다는 설명이다.



다이빙벨은 크레인을 이용해 물속까지 엘리베이터같은 통로를 만드는 것으로 다이빙벨 내에 형성된 에어포켓에 에어컴프레셔를 이용해 공기를 공급하면 그 안에서 잠수부들이 오래 머물 수 있다.



이 대표는 잠수부들이 최장 20시간까지 쉬지 않고 수색 작업을 할 수 있는 다이빙벨이 이미 70m 수심에서도 사용돼 업계엔 다 알려진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