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교중 전 해난구조대(SSU) 대장 "다이빙벨도 내부 진입 돕지 못해"

세월호 침몰 사고 내부 구조작업과 관련해 진교중 전 해난구조대(SSU) 대장이 다이빙벨에 대해 언급했다.



진교중 전 SSU 대장은 19일 오후 YTN과의 인터뷰에서 다이빙벨이 어떤 장비냐는 질문에 “다이빙벨은 잠수사가 작업하는 작업 목적지까지 도달하게 하는 장치”라며 “다이빙벨이라 해도 (세월호 침몰 사고 선체) 내부 진입을 돕지는 못한다”고 언급했다.



진교중 전 SSU 대장은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 작업이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배가 거꾸로 뒤집혀 있다. 유속이 심하다보니 잠수사가 현장까지 도착하기 힘들다. 선체 진입해도 시야 확보가 안 된다”고 언급했다.



진교중 전 SSU 대장은 이어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 작업에 참여한 잠수사도 라이트와 렌턴 두 개 다 있지만 물의 탁도가 있기 때문에 뻘물에는 투과가 되지 않는다. 주간 시야가 20cm뿐이다”고 구조 작업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진교중 전 SSU 대장은 내부 구조 작업의 주안점에 대해서는 “인명구조다. 에어포켓 생존자 여부를 가려내야 한다. 시신 인양보다 생존자를 수색하고 공기를 주입해 에어포켓 내 산소를 늘려야 한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