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 軍 "통영함 투입 어렵다"…대체 왜? 논란 키워

국방부가 18일 첨단 수상구조함 ‘통영함’을 세월호 침몰 해역에 투입하는 것이 어렵다고 밝히며 논란이 일고 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통영함에 탑재돼 시운전 중인 음파탐지기, 수중로봇 장비 등 구조관련 장비들이 제 성능을 낼 수 있는지 해군 측에서 아직 확인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영함은 2012년 9월 경남 거제의 대우조선해양의 옥포조선소에서 진수된 첨단 수상구조함으로, 고장으로 기동할 수 없거나 좌초된 함정의 구조, 침몰 함정의 탐색 및 인양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최대 수중 3000m까지 탐색하는 수중무인탐사기(ROV)와 첨단 음파탐지기인 사이드 스캔 소나(Side Scan Sonar)를 탑재하고 있으며, 잠수요원이 수심 90m에서 구조 임무를 수행하는 지원 체계도 갖췄다. 또 군의관을 포함, 최대 8명까지 들어가는 치료 감압장비 역시 갖추고 있어 만약 사고 해역에 통영함이 투입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나 김 대변인은 “현재 구조 현장에는 구조함인 평택함, 청해진함, 다도해함이 이미 투입돼 있다”며 “이 3척에 설치돼 있는 감압 및 회복장치로도 충분히 잠수요원들을 지원할 수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