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 송옥숙 남편 이종인 "다이빙벨은 20시간 연속 작업 가능"

‘세월호 침몰’ 구조작업에 참여 중인 송옥숙 남편 이종인 대표가 다이빙벨을 언급했다.



18일 JTBC ‘뉴스9’에 출연한 이종인 대표는 “조타실에 공기 주입을 하는데 이해가 안 된다. 조타실은 지금 뒤집어진 상태라 맨 밑에 있다. 그런데 문이 양옆에 있기 때문에 공기를 넣으면 그쪽으로 빠져나가 에어포켓을 만들 수 있는 확률이 전혀 없다”며 공기 주입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종인 대표는 ‘다이빙벨’의 개발자로 “(제가)2000년도에 제작한 다이빙벨은 유속에 상관 없이 20시간 연속 작업이 기능한 기술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대표는 다이빙벨을 사용하기가 어렵다며 “장비가 있어도 현장에 가면 안 된다. 전문가라고 무조건 시켜달라고 할 수 없다. 구조작업에 민간인이 끼어들어 지휘 할 수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로 30년 경력의 국내 최고 해난 구조 전문가로 이번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에 급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