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해경 "4층 객실 내 사망자 첫 확인"

여객선 침몰 사고 나흘째인 19일 4층 객실로 추정되는 곳에서 시신 일부가 확인됐다.



최상환 해양경찰청 차장은 이날 오전 “18일 오후 5시, 19일 오전 4시에서 5시 사이 집중 수색을 실시했는데 수색을 하면서 (선내 안쪽으로) 멀리까지 들어가지는 못했다”며 “오늘 오전 5시50분쯤 4층 객실로 보이는 데서 시신 일부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구조대는 3층에서 4층 올라가는 계단 통로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유리창을 통해 4층 객실 안에 있던 구명조끼를 입은 사망자 3명을 발견했다.



구조대는 “2명은 확실하게 보이고 1명은 희미하게 보였다”고 전했다.



최 차장은 “망치로 유리창을 깨고 들어가려고 시도했지만 유리창을 못 깼고, (물 속에서) 오래 머무를 수 없어 일단 나왔는데, 최대한 들어가서 유리창을 깨고 수습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또 해경은 조류 영향으로 시신 유실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해경은 이날부터 사고 해역 주변에서 그물망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날 오전 9시57분 현재 탑승자 476명 가운데 174명이 구조됐고 29명이 사망했으며 실종자는 273명에 이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