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총체적 부실 보고서 ③ 대피] 선장 도망쳤다 … 승객 대피 안 시키고 서둘러 구명정 탈출



“현재 위치에서 절대 움직이지 마라.” 16일 오전 9시부터 30분 동안 여섯 차례에 걸쳐 “선실이 안전하다”는 안내 방송이 나왔다. 그러면서 총지휘를 맡아야 할 이준석(69) 선장은 가장 먼저 탈출했다. 배에 있던 총 46대 구명보트 중 유일하게 작동한 한 대를 타고 본인부터 피신했다. 오전 10시에야 승객들에게 “구명조끼를 입으라”는 방송이 나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