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꼭 돌아와" 소망의 꽃



18일 자물쇠로 잠긴 안산 단원고 2학년 8반 교실 문에 학생들의 무사귀환을 바라는 메모와 장미꽃이 붙어 있다. 쪽지에는 “돌아와주세요. 사랑합니다”라고 적혀 있다.



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