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단원고 우리 승묵이를 지켜주세요'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가 18일로 발생한지 사흘째를 맞고 있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의 한 슈퍼마켓에서 어린이들과 학생들이 단원고 강승묵 군의 무사귀환을 기원하는 글을 적고 있다. 이 슈퍼마켓은 침몰사고로 실종된 단원고 학생의 부모가 운영하는 곳이다. 사고발생 후 부모는 생업을 접고 진도로 향하며 '단원고 우리 승묵이를 지켜주세요!'라는 문구를 가게 문에 붙여놨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