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아들 죽인 살인자, 사형 순간 살려준 어머니



























자신의 아들을 죽인 살인자를 사형 순간 살려준 어머니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란 북부도시인 누르에서 사형수 비랄의 공개교수형이 15일(현지시간) 열렸다.

비랄은 17세 때인 7년전 같은 또래인 압돌라 호세인자데를 누르 시내의 시장에서 싸우다 살해했다. 누르 마을 광장에서 공개교수형이 집행되면서 비랄의 목에 밧줄이 걸렸다. 비랄의 어머니인 코브라가 구경나온 마을 사람들 앞에 주저 앉아있다.



마지막 순간 호세인자데의 어머니인 사메레 아리네자드가 군중들에게 비랄을 용서한다는 연설을 했다. 그런 뒤 호세인자데의 어머니와 아버지 압돌가니가 비랄의 목에 걸린 밧줄을 풀어주고 있다.

비랄의 어머니인 코브라(왼쪽)가 살해당한 호세인자데의 어머니인 사메레 아리네자드를 껴안고 있다.



호세인자데의 가족들은 마을 주민, 축구 코치, 유명 예술가들로 부터 비랄을 용서해 주라는 요청을 받고 있었다. 심지어 이란 국영방송국의 인기 스포츠 프로그램에서도 비랄을 용서해 주라고 방송하기도 했다. 희생자인 호세인자데의 아버지 압돌가니는 전직 유명 축구선수였고 축구코치를 하고 있었다. 비랄은 희생자의 아버지인 압돌가니에게서 축구를 배우는 학생이었다.

이란의 법에는 희생자 가족이 위로금을 받으면 처형을 면해주는 규정이 있다.



희생자의 어머니 아리네자드는 자신과 가족들은 이런 압력에 저항했다고 샤르그(Shargh)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녀는 딸과 또다른 아들이 있었는데 아들이 올해 초 교통사고 죽었다고 말했다. 또 그녀의 꿈에 아들 압돌라가 나타나 비랄을 용서해주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렇지만 마음에 내키지는 않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아리네자드는 교수대 앞에서 연설을 하면서 용서를 해주라고 한 사람들을 비난했다. "독약같이 변해버린 삶을 내가 어떻게 몇 년동안 지내왔는지를 당신들은 알고나 있는 겁니까?" 라고 말했다. 그러나 사형을 앞둔 비랄이 살려줄 것을 탄원하자 그의 얼굴을 때렸다. 그 뒤 그녀는 "나는 편안하다"라고 말하고는 그를 용서했다.

비랄은 교수형이 면제된 뒤 교도소에 수감됐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앰네스티에 따르면 이란은 중국에 이어 사형이 많은 나라이다. 2013년에 369명이 사형에 처해졌다.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