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숨진 단원고 교감 유서 발견…어떤 내용이

여객선 세월호 진도 침몰 사고에서 구조된 안산 단원고등학교 교감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교감이 구조 뒤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교감 강모(52)씨는 18일 오후 4시 05분 진도 체육관 뒤에서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이던 경찰이 발견했다.


강씨의 지갑에서 발견된 자필 유서에는 “200명의 생사를 알 수 없는데 혼자 살기에는 힘이 벅차다. 나에게 모든 책임을 지워달라. 내가 수학여행을 추진했다”고 적혀 있었다. 이어 “시신을 찾지 못하는 녀석들과 함께 저승에서도 선생을 할까”라고 덧붙였다. 또 시신은 화장한 뒤 사고 해역에 뿌려달라는 내용도 있었다.

강씨는 17일 밤 9시 50분부터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경찰은 이 같은 신고를 18일 오전 1시 4분쯤 접수받고 수색 중이었다.

강씨는 2학년 학생들의 수학여행을 인솔했으며 사고 후 구조됐다. 숨진 강씨는 실종자 학부모들로부터 비난을 받자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는 주위사람들에게 “혼자만 살아 미안하다”라는 말을 자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자세한 사망 경위는 조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