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거짓 인터뷰' 논란 홍가혜-MBN 수사 착수

MBN 공식 사과 [사진 MBN 화면 캡처]


  경찰이 거짓 인터뷰 영상을 내보내 논란을 일으킨 종합편성채널 MBN와 홍가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전남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8일 MBN의 ‘세월호 침몰’ 사고 인터뷰가 허위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경찰은 인터뷰 경위와 발언 내용의 진위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홍씨와 MBN 관계자를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MBN은 자신을 민간 잠수부라는 홍가혜씨 인터뷰를 방송했다. 방송에서 홍씨는 “해경이 민간 잠수부 수색을 막았고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갑판 벽을 사이에 두고 생존자와 잠수부가 신호를 보냈다”는 등의 주장을 펼쳤다.

경찰은 인터뷰 경위와 내용 진위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홍씨와 방송사 관계자들을 조사할 예정이다.

만약 홍씨의 발언이 거짓으로 밝혀지면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할 방침이다.

가수 김창렬도 민간 잠수부 홍가혜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기사를 리트윗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김창렬은 홍가혜 인터뷰 관련 기사를 자신의 트위터에 게재하며 “언론은 진실을 얘기해 주시고 빨리 실종자들을 살려주세요”라고 리트윗 했다.

논란이 커지자 MBN 이동원 보도국장은 18일 오후 1시 50분 경 뉴스에 출연해 이날 오전 불거진 ‘민간 잠수부 홍가혜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