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N 홍가혜 인터뷰 허언으로 드러나…보도국장 '공식사과'

MBN 공식 사과 [사진 MBN 화면 캡처]




  종편 채널 MBN이 민간잠수부 홍가혜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히고 사과했다.



MBN 이동원 보도국장은 18일 오후 1시 50분 경 뉴스에 출연해 이날 오전 불거진 ‘민간 잠수부 홍가혜 인터뷰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날 MBN은 뉴스특보 방송에 앞서 이동원 보도국장이 등장했다. 그는 “오늘 오전 6시 민간 잠수부라는 홍가혜 인터뷰를 방송했다. 해경이 민간 잠수부 수색을 막았고 ‘시간이나 때우고 가라’고 했다는 주장을 그대로 방송했다”고 했다.



이어 “이에 취재기자는 홍가혜에게 ‘직접 목격한 것이냐’고 물었더니 ‘들은 이야기’라고 했다. 이후 취재 결과 해경은 민간 잠수사의 구조를 막은 일이 없고 오늘도 70여 명이 구조를 돕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 보도국장은 “MBN의 의도와 관계없이 혼란을 야기한 것에 대해, 사고 피해자 가족과 정부당국, 해경 그리고 민간 구조대원에게 혼란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라고 머리를 숙였다.



앞서 MBN은 민간잠수부 홍가혜와의 인터뷰를 내보냈다. 홍가혜 민간잠수부는 “민간잠수부들과 관계자의 협조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이다”며 “배 안에 생존자들과 대화를 한 잠수부도 있다. 언론에 보도되는 것과 다르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이같은 인터뷰가 나간 후 온라인상에는 홍가혜의 이력에 의혹이 제기됐다. 과거 사칭 이력이 있는 것은 물론 SNS에 올린 사진들로 미뤄볼 때 구조활동에 참여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쏟아졌다. 결국 MBN은 해당 인터뷰 영상을 삭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