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내부진입 "리프트 백 걸어놨다"…부력 유지에 총력

 
진도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내부 진입에 성공한 가운데 세월호에 리프트 백을 걸어놨다고 알려졌다.

YTN은 18일 오전 뉴스특보를 통해 “10시 5분에 선체 내부 진입에 성공했으며, 10시 50분에 공기주입 또한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YTN은 “해경이 다각도로 진입을 하기 위해 세 개 이상의 경로 확보를 했다”며 “오후 3시에 식당으로 재진입을 해 생존자 수색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수색·구조 작전에 투입된 해군 잠수사들이 세월호가 부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리프트 백을 배에 걸어 놓았다”고 알려졌다며 “추가로 대용량 리프트 백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기주머니인 리프트 백을 배에 걸어놓으면 배가 추가로 가라앉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수중 작업 환경이 개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