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시신 1구 추가 인양… 사망자 26명으로 늘어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3일째인 18일 오전 전남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모여 있는 실종자 가족들이 체육관 중앙에 설치된 대형 화면을 통해 구조 소식을 바라보고 있다. 【진도=뉴시스】
  세월호 침몰 사고로 인한 시신 1구가 추가 인양됐다. 사망자는 26명이 됐다. 추가 확인된 사망자의 정확한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17일 밤 이후 추가로 확인된 세월호 침몰사고 사망자 16명 중 10명의 신원이 파악됐다. 이 가운데 8명은 안산 단원고 학생으로 잠정 확인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8일 오전 7시 30분 현재 세월호 사고 사망자 25명 가운데 18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17일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인양한 시신 16구 가운데 소지품과 가족의 육안 확인 등으로 신원이 파악된 10명은 이혜경·안준혁·김주아·김민지·이창현·황민우·김대희·장준형 학생(이상 단원고생), 정현선(직원·여) 씨, 백평권(60·남) 씨 등이다.

이들의 신원은 유전자 검사를 거쳐 최종 확인된다.

앞서 신원이 최종 확인된 사망자는 선사 직원 박지영(22·여) 씨, 안산 단원고 2학년 정차웅·권오천·임경빈·이다운 학생, 교사 최혜정(24·여)·남윤철(35) 씨, 승무원 김기웅(28) 씨 등 8명이다.

현재 실종자는 270여 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