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잠수부 선체 접근…공기주입 시도

  세월호 침몰사고가 일어난 3일째인 18일 선체 내 공기주입 작업이 시작됐다. 잠수부들은 실종자들에게 생존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 선체에 공기를 주입하는 작업을 위해 진입중이다.

18일 목포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쯤 잠수부들이 세월호에 공기 주입을 위해 선체에 접근을 시도중이다.

해경은“오늘 함정과 항공기, 잠수요원 등이 사고해역 중심으로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해경과 해군, 민간인 잠수부가 선체 진입을 시도 중이며 오전 정조시간을 이용해 선체 내 공기주입을 할 수 있도록 잠수를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잠수부들은 ‘콤프레셔’를 동원해 공기 주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는 생존자들에게 산소를 공급하고 침몰한 선체도 일부 들어올리는 작용을 한다.
해군과 해경 등은 조류가 멈추는 정조시간에 맞춰 공기주입을 시도했지만 계속 실패했다.

전문가들은 “공기를 잘못 주입할 경우 선체가 흔들려 혹시 있을 생존자들에게 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경과 해군 등은 선체 내부 격실에 공기를 주입하고 선박 내부를 집중 수색할 예정이다. 현재 3척의 구조크레인 인근 해상에 도착해 대기중이다. 오후 2시경 ‘삼성2호’ 크레인이 도착하면 세월호 인양이 시작될 전망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