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3일째…연예인들 줄줄이 자원봉사 나서

 세월호 사고 3일째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배우 출신 정동남 한국구조연합회장에 이어 개그맨 김정구, 배우 박인영 등 연예인들의 자원봉사가 줄을 잇고 있다.

개그맨 김정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그만 도움이라도 되고자 진도로 자원봉사 가는 길입니다”라며 “아이들도 저도 무사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잠수기능사·잠수산업기사 자격증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18일 오전 김정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장도착했습니다”며 “돕고오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겨 봉사활동을 시작했음을 알렸다.

한편 배우 박인영도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되겠다…가봐야겠습니다!! 내일 또 다시 희망을 걸어봅니다”라는 글을 올려 세월호 침몰 현장으로 가서 구조지원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의 누나이기도 한 박인영은 18일 트위터에 “구세군 홍보부장님과 친구 2명, 매니저 오빠들 2명하고 같이 진도로 갑니다”라며 “작은 손길이지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정동남 회장도 세월호 침몰사건 발생 이후 민간 잠수부들과 함께 사고 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