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3승한 류현진 그의 라커룸에 새겨진 문구는

[사진 LA다저스 트위터]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의 류현진(27)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최고의 호투를 펼치며 시즌 3승째를 기록했다.

18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와 메이저리그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7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하나만 내주고 삼진 3개를 잡으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한편 류현진은 경기 전 자신의 트위터에 “모두들 무사히 가족품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네요. 모두들 힘내세요. Remembering the SEWOL disaster”라는 글을 올렸다.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는 이를 리트윗하기도 했다.

또 LA다저스 트위터는 “류현진이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에게 추모의 마음을 표하고 있다”는 글과 함께 류현진의 라커룸 사진을 게재했다. 그의 라커룸에는 ‘SEWOL4.16.14’라는 문구가 새겨져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건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