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세월호 인양할 해상크레인 도착 중

  전남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를 인양할 해상크레인이 현장에 속속 도착하고 있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18일 오후 해상크레인 3척이 침몰 해역에 도착해 수색에 동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의 옥포3600(3600톤급) 해상크레인은 새벽 3시 사고 해역에 도착해 대기 중이다.

해양경찰청은 18일 “대우조선해양 소속 3200t급 크레인 1척이 17일 오후 11시 40분 사고 해역 부근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18일 오전 2시 1척, 오전 4시 15분 1척 등 현재까지 3척이 사고 해역 부근에 도착했다”며 “나머지 1척은 18일 오후 4시 도착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해상크레인은 사고 해역에서 침몰한 선체를 체인으로 연결한 후 인양에 들어간다. 하지만 해상크레인 도착이 신속한 인양 작업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세월호 인양 작업을 하게 되면 선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 이 경우 선체 내부에 공기가 차 있는 ‘에어포켓’으로 해수가 밀려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당국은 체인 연결 작업을 하는 동안 선체 내부 진입 구조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