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도 여객선 침몰, 해상 크레인 3대 도착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사흘째인 18일 오전 사고해역에서 물 밖의 선수 부분 뒤로 크레인선이 보이고 있다. [진도=뉴스1]

전남 진도 앞바다에서 16일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를 인양할 크레인 현장에 속속 도착하고 있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이날 오후 해상 크레인 3척이 침몰 해역에 도착해 수색에 동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의 옥포3600(3600톤급) 해상크레인은 새벽 3시 사고 해역에 도착해 대기 중이다.

해양경찰청은 18일 “대우조선해양 소속 3천200t급 크레인 1척이 17일 오후 11시 40분 사고 해역 부근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이어 “18일 오전 2시 1척, 오전 4시 15분 1척 등 현재까지 3척이 사고 해역 부근에 도착했다. 나머지 1척은 18일 오후 4시 도착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18일 오전 해경이 침몰한 세월호 선체 내부진입에 성공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전남 진도 팽목항 진입로에는 실종자를 후송하기 위해 119 구급대 차량들이 줄지어 도착하고 있다. 【진도=뉴시스】

크레인은 침몰한 선체를 체인으로 연결한 후 인양하게된다.

크레인 3대가 당초 예상보다 빨리 사고 해역에 도착하지만 신속한 인양 작업이 전개될지는 미지수다.

세월호 인양 작업을 하게 되면 선체가 크게 흔들릴 수 있고, 이 경우 선체 내부에 공기가 찬 공간, 이른바 '에어포켓'으로 해수가 밀려들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관계 당국은 본격적인 인양에 앞서 체인 연결 작업을 하는 동안 선체 내부 진입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사고 지점의 기상 상태는 초속 6∼9m의 바람이 불고, 파고는 1m 내외로 잔잔한 편이지만 비와 함께 오전까지 흐린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