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시트 접으니 가방 들고 다니기 좋네요


“잠깐만, 카시트 좀 떼고….”

 어린 자녀가 있는 운전자가 흔히 하게 되는 말이다. 뒷자리에 어린이용 카시트를 달고 다니다 성인을 여러 명 태워야 할 일이 생기면 카시트를 떼서 트렁크에 넣느라 부산을 떨어야 한다. 이런 불편을 한번에 해결해줄 휴대용 카시트가 개발되고 있다. 볼보자동차가 자동차의 어린이 안전 관련 기술개발 50주년을 기념해 세계 최초로 팽창식 어린이 카시트 시제품(사진)을 공개했다고 볼보자동차코리아가 17일 밝혔다. 이 카시트에는 펌프가 내장돼 40초 만에 부풀리거나 압축할 수 있다. 팽창과 수축은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해 원격 조작이 가능하다. 수축했을 때 크기는 가로 45㎝, 세로 50㎝, 폭 20㎝에 불과하다.

 볼보는 휴대하기 좋게 무게도 기존 카시트의 절반이 안 되는 5㎏ 미만으로 만들 예정이다. 자동차뿐 아니라 야외에서 아이를 앉히는 용도로도 쓸 수 있는 셈이다.

김영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