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고 무릎이야 … 매트 찾는 노년층

잔잔한 무늬로 어린이용 제품과 차별화한 매트.
아이들 방에 깔아주던 두툼한 ‘놀이방 매트’가 ‘패밀리 매트’로 변신 중이다. 쿠션감이 있어 어르신들의 무릎 충격을 덜어주고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점이 부각되면서 매트 시장의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



"뽀로로 문양 말곤 없어?" 문의
고급 디자인 패밀리 매트 나와

 LG하우시스는 17일 ‘패밀리’ 디자인을 적용한 쿠션매트 3종을 내놨다. 1996년 업계 최초로 아이들방 전용 놀이방 매트를 내놓은 데 이어 ‘패밀리 매트’ 시장을 겨냥한 제품을 선보였다. 육아용품 전시회를 찾아온 ‘어르신’ 고객들이 “뽀로로 디자인 말고 다른 매트는 없느냐”며 문의해오는 데 착안했다.



 이번에 선보인 패밀리 매트는 두께 1.5㎝, 가로 250㎝, 세로 140㎝ 크기다. 가격은 20만원대다. 세계지도나 지그재그, 꽃무늬 등을 넣고 반대쪽엔 고급스러운 느낌의 원목 패턴을 넣었다. 마루나 장판 등 바닥재와도 잘 어울릴 수 있도록 했다. 표면을 코팅처리해 오염이 적고 청소가 간편한 것이 특징이다.



 놀이방 매트 기준 국내 시장 규모는 300억원(2013년 기준)에 불과하다. 하지만 관련 업체들은 매트 시장이 260억원 규모였던 2012년에 비해 15.4% 성장한 것에 주목하고 있다. 아이용에 국한되던 매트를 가족용으로 넓혀 시장을 확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화L&C는 올 초 아이들방 전용 ‘칼라메이트’를 선보였다. 후발주자인 만큼 가족 단위 사용이 가능하도록 ‘캐릭터’를 뺐다. 대신 매트 전문기업인 ‘알집매트’와 손잡고 고급 매트 시장을 겨냥했다. 색채심리연구소인 스메나가메소드와 함께 감성과 창의력 발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색채를 연구해 디자인에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