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권도 '통일' 바람 … 전담부서·금융상품까지

금융권에 때 아닌 통일 바람이 불고 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 이후 금융사들이 국책과 민간을 막론하고 앞다퉈 통일 관련 조직을 신설하거나 상품을 내놓고 있다.

 한국은행은 곧 통일 전담부서를 신설할 계획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열린 미국 워싱턴DC에서 “통일 문제와 관련해 중앙은행이 해야 할 역할이 크다. 통일과 관련한 화폐 및 경제통합 문제를 연구하는 전담부서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15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북한개발연구소센터’ 개소식을 했다. 수출입은행은 조동호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를 초대 센터장으로 영입하고 북한전문가 3명도 신규 채용했다. 산업은행은 올해 초 조사부에 동북아·북한 관련 팀을 만든 데 이어 지난 1일 60주년 기념행사 때 ‘통일대박 시대 준비’를 포함한 중장기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홍기택 산은지주 회장 및 산업은행장은 당시 기념사를 통해 “북한경제와 산업현황은 물론이고 독일 통일과정에서 금융부문이 수행했던 역할을 조사·분석하고 대응전략 등을 미리 점검해 통일 후 북한지역의 산업구조조정, 인프라 투자 등을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연구원도 지난 1일 이상제 전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을 센터장으로 하는 통일금융연구센터를 출범시켰다.

 통일 관련 상품들은 민간 금융사들이 먼저 내놓고 있다.

우리은행은 5월 중에 통일금융 통장 및 적금·카드 등 상품을 출시한다. 이들 상품은 소비자가 금리와 카드 포인트 중 일부를 대북지원 사업에 자동 기부하는 형식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하나은행도 통일 관련 상품을 만들기 위한 구상에 착수했다. 신영자산운용이 지난달 13일부터 판매 중인 ‘신영 마라톤 통일코리아 펀드’는 한 달 만에 133억원을 모았다. 이 펀드는 통일로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되는 사회간접자본(SOC)·에너지·식료품 관련 기업에 투자한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