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경찰청 "'살아 있다' 실종자 문자 메세지는 가짜"

경찰청은 여객선 세월호 침몰 관련 “살아 있다”는 등의 생존자들의 문자메세지가 가짜로 드러났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인터넷, SNS와 사고현장 등에서는 “아직까지 생존해 있다”, “누구누구와 함께 있다”, “식당 안쪽에 있다”, “아무것도 안 보이는데 남자애들이 모여있다”는 식의 문자메세지가 유포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이 확인한 결과, SNS에 등장하는 인물은 탑승 학생 명단에 없는 허구의 인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실종자가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에 대한 기록을 추적한 결과 최근 실종자의 전화에서 발송된 내역이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청은 “문자는 실종자들이 발송한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며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