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朴대통령 "실종 가족에게 가장 우선적으로 설명하라"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10분쯤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 체육관을 방문해 가족들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애타는 마음 알고 있지만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정부는 가족 여러분께 최대한 모든 편의를 아끼지 않겠다”며 “이 같은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철저히 조사해 책임질 사람이 있으면 반드시 엄하게 다스리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