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가스 '석탄발전' 나서

SK가스가 석탄발전사업에 진출한다.



SK가스는 17일 이사회를 열고 석탄발전업체인 고성그린파워(GGP) 지분투자안을 통과시켰다. SK가스가 투자하기로 한 석탄발전소는 경상남도 고성군 하이면에 들어서게 된다. 총 2GW 규모로 기존 화력발전소보다 발전 효율이 3% 높다. 2015년 2월 착공해 2019년 6월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총 투자비는 4조5000억원으로 이 가운데 SK가스가 19%를, SK건설이 10%를 투자하기로 했다. 남동발전도 29% 지분에 대해 투자를 하게 되며 나머지는 재무적투자자(FI)들이 출자를 맡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투자 결정으로 액화석유가스(LPG)에 이어 화학 사업 전력사업까지 아우르는 성장비전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현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