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기상악화로 구조작업 일시 중단

기상악화로 세월호 구조 작업이 일시 중단되며 실종자 가족과 국민을 더욱 비통하게 하고 있다.

해군과 해경 등은 경비정과 군함, 민간 어선 등 169척, 헬기 29대를 포함해 동원 가능한 장비를 총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였다. 또 해경(283명)·해군(229명)·소방(43명) 등 555명의 인력이 합동잠수팀을 구성해 수중 탐색에 나서는 등 입체수색을 진행했다.

하지만 오후 4시 사고 현장은 기상 상황이 나빠져 모든 구조 작업이 중단된 상황이다.

당초 당국은 17일 오후 12시 30분쯤 정조 시간에 맞춰 선체에 공기를 투입하려 시도했으나 기상 악화로 성공하지 못했다. 공기주입은 선체를 들어올리고 산소를 공급하기 위한 작업이다.



현재까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로 전체 승선자 475명 가운데 9명이 사망하고 287명이 실종됐으며 179명이 구조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