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박근혜 대통령 현장 방문 "1분 1초가 급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오후 진도 앞바다에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 사고현장을 방문해 해경 경비함정에 올라 수색 및 구조작업 모습을 둘러보고 설명듣고 있다. [진도=뉴시스]




  승객 400여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16일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사고 현장을 직접 방문해 구조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오전께 사고현장 방문을 결정했고 오후 2시쯤 해양정을 타고 사고지역에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으로부터 구조 현장에 대한 상황 보고를 받은 후 “1분 1초가 급하다”며 “마지막 한사람까지 최선을 다해 구조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구조요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했다.



당초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공공기관장 워크샵 일정이 있었지만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앙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탑승자 475명 중 사망은 9명, 실종은 287명, 구조는 179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