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에 KBO, "응원 자제 부탁드린다"

16일 발생한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각 구단에 응원을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17일 KBO는 “오늘 오후 6시30분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화와 KIA의 경기가 비로 인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양 팀은 이날 각각 송창현과 송은범을 선발 투수로 예고됐으나 비로 인해 다음 등판을 기약하게 됐으며,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로 인해 KBO는 20일까지 이어지는 주말 3연전 내내 응원을 자제하는 등 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정규리그를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KBO의 지시에 따라 각 구단들은 사고 당일인 16일부터 앰프 사용을 최소화하고 치어리더 공연을 없애는 등 야구장에 떠들썩한 분위기가 생기지 않도록 조치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역시 이번 주말 열리는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 22개 전 구단에 경기 진행 시 행사와 응원 자제를 당부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20일 열릴 예정이던 안산 경찰청의 K리그 챌린지 홈 경기는 연기됐고, 나머지 경기장에서도 득점 후 선수들의 화려한 골 세리머니와 폭죽, 음악, 영상 효과 등을 자제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