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해경 "선장, 피의자 신분 조사 중"

해경이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 선장 이모(60)씨를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바꿔 조사하고 있다.



17일 목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오전 2차 소환된 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해경은 이 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상, 선원법, 선박매몰죄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전날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목포해양경찰서에 참고인 신분으로 1차 소환 조사를 받았다.



해경은 이와 함께 “선장이 1차로 도착한 해경 구조선에 올라탔다”는 일부 목격자 진술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 씨는 최초 신고가 이뤄진 뒤 10분이 채 지나지 않는 오전 9시쯤 기관실에 연락해 승무원들을 대피하도록 했다.



하지만 승객에게는 ‘객실에서 움직이지 말라’는 안내 방송만 10여 차례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씨가 서둘러 배에서 피신한 내용이 확인될 경우 선장으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않았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



선원법 10조에는 ‘선장은 화물을 싣거나 여객이 타기 시작할 때부터 화물과 승객이 모두 내릴때까지 선박을 떠나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선장은 조사에 앞서 “승객과 실종자 가족들에게 죄송하다. 면목이 없다”며 참회의 뜻을 밝혔다.



해경은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이 선장을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과, 사고 원인, 긴급 대피 매뉴얼 이행 여부, 선원법 위반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