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안산단원고 쌍둥이 형제 탈출 "어떻게 나왔나?"

   
▲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안산단원고등학교 쌍둥이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안산단원고 쌍둥이 형제 탈출 “어떻게 나왔나?”

지난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승객 475여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쌍둥이형제가 극적으로 탈출에 성공, 무사 귀환했다.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 4반에 재학 중인 이란성 쌍둥이 정대진·복진(17) 형제는 16일 밤 안산 고대병원으로 이송돼 17일 오전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동생 대진이는 눈을, 형 복진이는 어깨를 다쳤으나 그리 심각한 상태는 아니라고 형제의 할머니는 전했다.

가정 형편상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 이들은 침몰하는 세월호 객실 안에 있다가 하마터면 큰 변을 당할 뻔했다.

16일 오전 세월호 선체가 갑자기 기우는 상황에서 객실 안에서 대기하라는 안내방송에 따라 이들 형제 역시 객실에서 버티고 있었다.

그러나 ‘와장창’하는 굉음과 함께 객실 안에 있던 옷장이나 집기들이 한쪽으로 쓸려 내려갔고 거세게 급류가 들이치면서 심각한 사태가 발생한 것임을 직감하게 됐다.

하지만 객실에는 이미 차디찬 바닷물이 물이 가득 찼고 사고 전 입은 구명조끼 덕분에 물 위에 간신히 뜰 수 있었다.

형제는 난간을 붙잡고 버티며 반드시 살아나가자고 다짐한 채 탈출구를 향해 전진했다.

배는 기울고 급류가 들이치는 상황이었지만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헤엄을 치고 전진하는 방법밖에 없었다.

이들은 탈출구를 향해 젖먹던 힘까지 사력을 다해 전진한 끝에 마침내 배에서 탈출, 해양경찰에 의해 구조될 수 있었다.

쌍둥이 할머니는 “갑자기 배가 기울고 객실로 물이 들이차는 상황에서 무척 무서움을 느꼈지만 손자들은 서로 눈을 마주보고 반드시 살아나가자며 다짐한 뒤 힘차게 헤엄쳐 나왔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탑승자 475여명 가운데 9명이 사망했고, 179명이 구조됐으나 287명은 소재와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안산단원고등학교 쌍둥이 (사진=연합뉴스)



 

[인기기사]

·JTBC 공식 입장, 안산단원고등학교 학생 인터뷰 논란 사과 “뭐라고 말했길래?” [2014/04/16] 

·[진도 여객선 침몰 참사] “세월호에 생존자 있다” 주장 잇따라…진위 확인 중 [2014/04/17] 

·[진도 여객선 참사]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교사 78명 생존확인(17일 오전 브리핑) [2014/04/17]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전직 세월호 기관사 증언 “돈 더 벌려고 개조” 충격 [2014/04/17] 

·[진도 여객선 참사] 세월호 침몰 원인은 급격한 방향전환때문인 것으로 드러나 [2014/04/17]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