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부,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 사칭 스미싱 주의 당부

[사진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17일 오전 세월호 침몰사고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발송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세월호 침몰사고 발생 하루 만인 17일 오전 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황 동영상을 가장한 스미싱 사기가 발생했다.



해당 문자에는 ‘여객선(세월호) 침몰사고 구조현황 동영상’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해당 메시지에는 인터넷주소를 포함하고 있다.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면 스마트폰에 악성앱이 다운로드 되어 기기정보, 문자, 통화기록 등을 탈취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스마트폰에 설치된 정상 뱅킹앱을 가짜 뱅킹앱으로 교체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악성 앱이 추가 설치되면 사용자의 금융정보가 빠져 나갈 수 있다.



미래부는 악성앱의 유포지 및 정보유출지를 차단하고, 백신개발사에 악성앱 샘플을 공유해 백신을 개발토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스미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출처가 불분명한 문자의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지 말고, 의심스러운 문자는 즉시 삭제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밝혔다.



스미싱으로 의심되는 문자를 수신한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국번없이 ☎118)으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 및 피해신고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