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낚싯배들이 실종 잠수부 3명 발견해 구조 중"

17일 오전 구조작업을 마치고 나온 잠수부들이 체온유지를 위해 담요를 덥고 있다.[프리래서 오종찬]




잠수부 3명이 실종됐다가 구조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YTN 보도에 따르면 세월호 생존자를 수색하던 민간잠수부 3명이 실종됐다.



이날 한국구조연합회 정동남 회장이 “이날 오후 2시 5분경 민간잠수부 3명이 세월호 생존자를 수색 도중 파도로 인해 실종됐다”고 현장제보를 했다.



이어 “잠수부 3명이 파도로 인해 실종됐다. 실종 후 20분만에 발견해 구출하는 광경을 봤다”고 전했다.



잠수부들은 구조작업을 마치고 돌아오는 중에 실종됐다. 다행히 낚싯배들이 실종 잠수부 3명을 발견해 구조 중이라 알려졌다.



기상청은 오늘 늦은 밤까지 사고 해역 부근에 20㎜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초속 8.9m의 강한 바람이 불고 있으며 1~2m의 파도가 일고 있다. 수온은 11.2℃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