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배 어딘가에 에어포켓 있을 듯"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해상에서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던 6825t급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이틀째인 17일 오전 사고해역에서 해군과 해양경찰 등이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16일 오전 9시쯤 수학여행길에 오른 고교생 등 475명이 탄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가운데 17일 오전 6시부터 수색작업이 재개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 사고로 오후 1시 현재 9명이 숨지고 287명이 실종됐으며 179명이 구조된 것으로 집계 중이다.



이날 세월호 안에 갇힌 것으로 알려진 학생이 학부모와 전화통화와 문자를 했다고 일부 언론이 보도했다.



단원고의 한 학부모는 2학년 6반 김수환 군이 16일 저녁 10시 30분 전화통화로 “6반이 있는 곳에는 물이 안 들어왔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실종자 대부분이 여객선 세월호 내에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침몰한 선박 안에 남아 있는 공기, 즉 ‘에어포켓’이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다.



세월호가 선체 길이가 146m에 이르는 대형 선박인 만큼, 배가 뒤집히면서 탑승자들이 숨을 쉴 수 있는 공간인 에어포켓이 형성됐을 수도 있다.



지난해 대서양에서 선박 전복사고로 바다 밑에 갇혀있던 20대 나이지리아 남성이 에어포켓으로 연명하다 60시간 만에 구조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