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도 여객선 침몰 세월호 선장 "승객과 가족에게 죄송, 면목없다"

침몰한 세월호 선장 이모(69)씨가 17일 오전 전남 목포해경에 출두해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20분께 목포해경 수사계에 모습을 드러낸 이씨는 윗옷에 부착된 모자를 깊숙히 눌러 쓴 채 고개를 떨구고 있었다.



이씨는 사고 경위 및 원인, 선(先)탈출 논란 등에 대한 취재진의 잇단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유가족과 승객들에 대해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 면목없다”고 짤막히 대답했다.



해경은 이씨를 상대로 세월호의 침몰원인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